옐로스토리, 국내 소비자 78% “거짓 구매후기 판단 할 수 있다”

옐로스토리, 국내 소비자 78% “거짓 구매후기 판단 할 수 있다”

 

 

 

퓨쳐스트림네트웍스(대표 이상석)의 콘텐츠 마케팅 기업 옐로스토리(공동대표 장대규, 정연)가 국내에서 활동중인 인플루언서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, 국내 소비자 10명 중 8명은 거짓 구매후기를 판별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

지난 11월 9일부터 16일까지 일주일간 옐로스토리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‘위블(Weble, https://www.weble.net/)’ 회원 3,386명을 대상으로 ‘구매후기 이용 실태’ 설문조사를 진행했다.

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8.3%(2,651명)는 ‘허위 또는 조작된 정보가 있는 구매후기를 판단할 수 있다’고 답했다. 또한 응답자의 98.2%(3,326명)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할 때 ‘구매후기’를 주로 참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구매후기를 참고하는 이유는 ▲‘객관적인 상품 정보 확인’ 47.8%(1,591명) ▲‘다른 구매자들의 의견 확인’ 35.6%(1,184명) ▲‘판매자가 제공하는 것보다 더욱 자세한 정보 확인’ 14.6%(484명) ▲‘다른 상품들과 비교’ 2%(67명) 순으로 집계됐다. 구매후기를 참고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은 ‘브랜드’와 ‘상품정보’ 등을 참고한다고 응답했다.

구매후기를 주로 참고하는 상품군은 ▲‘뷰티&패션’ 70.7%(2,395명) ▲‘디지털&가전’ 45.1%(1,528명) ▲‘건강&식품’ 26.8%(908명) ▲‘여행&문화’ 14.9%(503명) ▲‘가구&인테리어’ 13.3%(451명) 순이었다.

또한 전체 응답자의 62.7%(2,122명)는 ‘구매후기에 나온 정보들을 대체로 신뢰한다’고 답했다. 반면 ‘구매후기에 나온 정보를 신뢰하지 않는다’는 응답은 2.5%(85명)로 집계됐다. ‘보통이다’를 선택한 응답자는 34.8%(1,179명)였다.

구매후기를 보고 구매한 상품의 사용 만족도 조사에서는 72.2%(2,443명)의 응답자가 긍정적이라는 답변을 남겼다. 부정적인 의견을 남긴 응답자는 2.4%(84명)였으며, 25.4%(859명)는 보통이라고 답했다.

상품 리뷰를 확인하는 채널은 ▲블로그 53.4%(1,807명) ▲쇼핑몰 내 구매후기 41.8%(1,417명) ▲인스타그램 2.7%(90명) ▲유튜브 1.4%(46명) ▲기타 리뷰앱 0.8%(26명) 순으로 집계됐다.

특히 응답자들은 동일한 상품일 경우 ‘상품 평점이 높지만 구매후기가 적은 판매자’보다 ‘상품 평점이 낮지만 구매후기가 많은 판매자’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.

이정구 옐로스토리 부대표는 “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구매결정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구매후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”며, “정보를 선별하는 소비자들의 안목이 높아지는 만큼, 신뢰할 수 있는 양질의 리뷰 콘텐츠를 제공해야 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